2017 판교 자율주행모터쇼,제로시티 야외행사장서 16일 개최

 

[ⓒ8080]경기도는 2017년 판교 자율주행모터쇼(Pangyo Autonomous Motor Show. PAMS 2017)은 판교제로시티 야외행사장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하여 제작한 자율주행 무인셔틀을 최초로 공개하는 개막행사를 11월 16일부터 18일까지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시작으로 자율주행과 관련된 각종 이벤트 중심의 쇼런(show-run), 자율주행 산업육성을 위한 산업박람회, 국제포럼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모터쇼는 자체적으로 개발하여 제작한 자율주행 무인셔틀을 최초로 공개하는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자율주행과 관련된 각종 이벤트 중심의 쇼런(show-run), 자율주행 산업육성을 위한 산업박람회, 국제포럼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기업지원허브 야외행사장에서 열릴 예정인 쇼런에서는 ▲음악에 맞춰 자유롭게 운행하는 자율주행차를 볼 수 있는 싱크로나이즈 드라이브 ▲ 국내 자율주행차를 탑승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 시승회 등이 마련돼 있다. 

 

특히, 사전 응모를 통해 선발된 초보운전자, 운전경력 5년 이상 운전자, 카레이서들과 자율주행차가 다양한 주행 관련 과제를 놓고 벌이는 ‘자율주행자동차 대 인간 미션’대결이 예정돼 있어 눈길을 끈다.

 

대결은 600~700m 구간의 미션수행 코스를 4대가 동시에 주행하며 낙하물 피하기, 복합장애물 구간 통과하기, 공사표지판·보행자 인식하기, 속도제한, U턴 등의 과제를 수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기업지원허브 1층에서 개최되는 산업박람회에는 국내외 자율주행 완성차와 IT기업이 참여해 자율주행차, GPS, V2X(차량과 차량 사이의 무선통신), 인공지능 기술 등 다양한 관련 산업기술을 선보인다. 

 

자율주행 국제포럼은 기업지원허브 3층에서 개최되며 4차 산업혁명시대와 자율주행 산업 생태계를 주제로 국내외 관련 전문가들이 함께할 예정이다. 

 

임종철 경기도 경제실장은 “실제 시범운행 한 달 전에 열리는 행사인만큼 자율주행차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자율주행 단일 컨셉의 모터쇼는 이번이 처음이다. 본 행사를 통해 판교제로시티가 자율주행자동차 산업의 중심지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남시 수정구 금토동, 시흥동 일원 43만2천㎡ 부지에 조성되는 판교제로시티는 규제와 비용, 환경오염·탄소배출, 에너지, 사고·미아 등이 없는 미래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자율주행차는 이런 판교제로시티의 핵심프로젝트다.

 

이를 위해서 경기도는 판교제로시티에 자율주행차 시험 운행을 위한 도시형 테스트베드 실증단지조성을 추진하고 있으며, 오는 12월 판교제로시티에서 판교역을 운행하는 자율주행 셔틀을 자체 제작하여 시범운행 할 계획이다.

 




[이광석 기자 lks0517@msn.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뉴스8080 & news8080.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입력 : 2017.11.01 10:10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BEST 뉴스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