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러시아월드컵, 고양종합운동장 (예선전) 거리응원 개최

 

[ⓒ8080]고양시는 ‘ 2018러시아월드컵’ 예선 2, 3차전은 고양종합운동장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 2개를 통해 관전하며 목청껏 ‘대~한민국’을 외칠 수 있다고 밝혔다.

 

승점 획득이 절실한 월드컵 출전, 태극전사를 응원할 수 있는‘ 2018러시아월드컵’ 예선 2차전(6월24일 0시) 멕시코전과 3차전(6월27일 오후11시) 독일과의 경기 거리응원이 이번에는 고양종합운동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지난 18일 열린 예선 1차전 스웨덴전은 화정역광장과 일산문화공원 두 곳에서 각각 열려 1만 6,000여 명의 시민이 함께 모여 열정적인 거리응원전을 펼쳤다. 1차전에서 태극전사들은 골 찬스를 살리지 못하고 0대1로 졌다. 따라서 이번 2, 3차전은 승점 획득을 위해 총력을 다 할 것으로 보여 어느 때보다 고양시민들의 응원 함성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장 입장은 경기시작 2시간 전부터 가능하다 2차전은 6월 23일 오후 10시부터, 3차전은 6월 27일 오후 9시부터 가능하다. 출입문은 지하철 3호선 대화역 방향인 동쪽 게이트만 가능, 반드시 출입 게이트를 확인한 뒤 경기장을 찾는 것이 좋다.

 

좌석은 종합운동장 1층 E1~E6 구간이 개방되며 입장하는 시민들에게는 1,000개의 막대풍성이 증정돼 신나는 응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입장료는 없다. 

 

심야에 경기가 벌어지기 때문에 별다른 체육 문화공연 없이 진행되는 것도 이번 2, 3차전의 특징이다. 또 대형 체육시설에서 전광판을 통해 경기를 관람하기 때문에 1차전 거리응원보다 좀 더 경기에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고양시는 새벽에 경기가 끝나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귀가하는 시민들의 교통편의를 위해 일부 대중버스 노선을 증편 운행한다. 일산지역은 88A, 88B 노선이 추가 운행하고 화정역을 경유하는 덕양 지역은 1000번 노선이 증편된다. 백석역, 행신역을 운행하는 97번도 추가 운행된다. 이들 버스는 고양종합운동장 북문 쪽, 일산서구청 건설현장 건너편에서 승차할 수 있다. 

 

거리응원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즐겁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경기장내에는 병류의 반입이 제한되며 지나친 음식도 반입이 제한된다는 것도 명심해야 한다.

 

특히 고양시가 전개 중인 ‘거리응원 쓰레기 제로’에 도전하자는 캠페인이 2, 3차전에서도 계속된다. 지난 1차전 때는 경기 후 자신이 버린 쓰레기를 되가져 가거나 쓰레기봉투에 자발적으로 버리는 성숙한 고양시민들의 시민의식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 심야에 경기를 관람하고 귀가하는 시민들을 위해 고양종합운동장 맞은편 공용주차장에 한해 무료 주차가 가능하며 2차전은 6월 23일 오후 10시부터 24일 오전 3시까지, 3차전은 6월 27일 오후 9시부터 28일 오전 2시까지다.

 


 

 

[이광석 기자 lks0517@msn.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뉴스8080 & news8080.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입력 : 2018.06.21 19:55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BEST 뉴스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