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2018러시아월드컵 거리응원’ 막대풍선 5000개 배포

 

[ⓒ8080]고양시가 주최한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2018러시아월드컵 거리응원’은 고양시민의 성숙함과 화합, 질서의식을 엿볼 수 있었던 기회로 목청껏 ‘대~한민국’을 외쳤던 시민들은 하나같이 ‘엄지 척’을 내보였다.

 

“FIFA랭킹 1위 독일을 2-0으로 이겨 비록 탈락은 했지만 기억에 남는 월드컵으로 남을 것 같아요”

 

“함께 응원하며 고양시민이라는 것이 자랑스러웠어요. 앉았다 일어난 자리에 쓰레기가 거의 없었던 것도 인상적이었어요”

 

덕양구 화정역광장과 일산동구 문화광장에서 열렸던 지난 18일 예선1차전 거리응원(스웨덴전)은 많은 시민이 모여 질서정연하게 응원전에 참여했다. 화정역광장은 경기가 시작되기 5~6시간 전인 오후 4시부터 시민들이 모이기 시작, 경기가 시작되고는 발 디딜 틈 없을 정도였다. 일산문화공원은 드넓은 광장이 시민들로 가득 차 4년 만에 열린 월드컵축구 열기를 만끽했다. 

 

초저녁 시간대에 열린 예선 1차전은 풍성한 체육문화공연도 곁들여졌다. 고양시태권도시범단의 태권시범과 앵콜까지 받은 비보이 ‘CPI 크루’의 비보잉과 리온델밴드의 신나는 공연도 어깨를 들썩이게 했다. 또 락밴드 마스터 K의 신나는 공연은 거리응원장인지 록페스티벌 행사장인지 혼동하게 만들 정도였다. 

 

고양종합운동장으로 자리를 옮긴 2, 3차전 역시 매 경기 5,000여 명이 응원전에 참가해 태극전사들에게 승기를 불어 넣었다. 시는 이번 거리응원에 참여한 시민들을 위해 막대풍선 5,000개를 선착순으로 배포하기도 했다.

 

특히 이번 거리응원은 고양시민들의 성숙한 시민의식과 화합의 장이 됐다. 고양시가 ‘쓰레기 제로’에 도전하는 캠페인을 진행한 결과, 시민들이 떠난 자리에는 쓰레기가 한데 모여져 있거나 스스로 주워 쓰레기봉투에 버리는 모습도 심심치 않게 목격됐다. 

 

또 고양시는 안전한 거리응원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한 달여 전부터 관계부서 및 유관기관과 수차례의 협의를 진행했다. 시 각 부서와 3개 구청, 3개 보건소, 3개 경찰서, 2개 소방서는 시민안전을 위해 대규모 인력을 지원, 만일에 일어날지 모르는 비상사태에 대비했다. 특히 경찰은 폭발물탐지견과 특공대까지 동원, 거리응원전이 열릴 곳곳의 안전을 살폈다.

 

새벽시간에 경기가 종료되는 2, 3차전의 경우 시민들의 안전귀가를 위해 대중버스 일부노선이 증차됐다. 일산지역은 88A, 88B번, 화정 및 덕양지역은 97번과 1,000번이 추가 운행했다. 

 


 

 

[도종수 기자 news8080i@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뉴스8080 & news8080.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입력 : 2018.06.28 19:27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BEST 뉴스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