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공개회의, 한일 관계 악화 문재인정부 자작극 때문

 자유한국당 공개회의에서 정부가 한일 갈등을 부추겨 자작극을 꾸몄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한국당 내부에서조차 국민감정을 고려하지 않는 과도한 정치 공세라는 비판이 나왔는데, 여당인 민주당은 친일파의 행적과 다름없다고 거세게 비판했습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이 전직 외교부 장관의 발언을 인용해 한일 관계 악화가 우리 정부의 자작극 때문이라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지난달 세월호 한 척으로 이긴 문재인 대통령이 이순신 장군보다 낫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지 한 달도 되지 않은 것으로,

문재인 정부가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 배제 조치를 미리 알고 있었으면서도 이렇다 할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서 국내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했다는 주장입니다.

[정미경 /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 일본이 결국은 화이트 리스트 배제할 거라는 걸 미리 알고 있었다는 게 드러나지 않습니까? 자작극처럼 보인다는 원로의 말씀이 의미심장하게 느껴집니다.]

하지만 이처럼 경쟁으로 치닫는 막말에 대해 야권 내부에서도 도를 넘어섰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한국당 지지율 상승에 큰 도움이 되지 않고 막말 염증에 대한 이탈 등 오히려 역효과만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겁니다.

더불어민주당도 야당이 한일 경제 대전에서 무책임한 발언을 퍼붓는 공세를 멈춰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 특위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폄훼하는 발언 등은 친일파의 행적과 다름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민석 / 더불어민주당 일본특위 부위원장 : 지금 불매운동 가타부타하는 일본과 자칭 지식인들은 이완용 논리를 생각나게 합니다.]

여야가 한일 경제 전쟁보다 답답한 국내 여론전을 연일 이어가면서 일본의 경제 보복에 초당적으로 대처하자는 취지의 국회 결의안마저 무색해졌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광석 기자 lks0517@msn.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뉴스8080 & news8080.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입력 : 2019.08.12 19:01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BEST 뉴스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