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나문희-조재윤-배정남-이현우-박진주 <영웅> 캐스팅 확정

1.jpg

 

(해운대), (국제시장) 윤제균 감독의 신작이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뮤지컬의 영화화로 화제를 모은 <영웅>이 오리지널 캐스트 정성화에 이어 김고은, 나문희, 조재윤, 배정남, 이현우, 박진주 등 전 세대를 아우르는 캐스팅을 확정 짓고 10일 크랭크인한다.


영화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해운대), (국제시장) 윤제균 감독의 차기작 (영웅)은 안중근 의사 서거 110주년을 기념하여, 2009년 초연한 후 전 국민의 사랑을 받아온 오리지널 뮤지컬 [영웅]을 전격 영화화, 올해 100주년을 맞이한 한국 영화 최초로 오리지널 뮤지컬 영화에 도전한단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안중근’ 역에는 뮤지컬 [영웅]의 초연부터 ‘안중근’ 역을 맡아 10년간 꾸준히 폭발적 카리스마와 가창력으로 무대를 압도해 온 오리지널 캐스트 정성화가 일찌감치 낙점되어 스크린에서 펼쳐질 새로운 <영웅>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적진 한복판에서 목숨을 걸고 일본의 정보를 빼내는 독립군 정보원 ‘설희’ 역은 탄탄한 연기력과 고유의 매력을 지닌 배우 김고은이 맡아 첫 뮤지컬 연기에 도전한다. 인간 안중근의 어머니이자 독립군 대장 안중근의 정신적 지주인 ‘조마리아’ 역은 국민배우 나문희가 맡아 드라마와 감동의 무게를 더할 예정이다. 


안중근과 함께 이토 히로부미 암살 작전을 수행하는 동지 ‘우덕순’ 역에는 [SKY 캐슬]로 큰 사랑을 받았던 조재윤이, 조선 최고의 명사수 독립투사 ‘조도선’ 역에는 <보안관>을 통해 배우의 잠재력을 입증한 배정남이 캐스팅되어 결연하면서도 인간미 묻어나는 동지애를 보여줄 것이다. 그리고 암살 작전을 함께 준비하는 독립군의 막내 ‘유동하’ 역에는 이현우가 합류, 제대 이후 첫 행보로 반가움을 더한다. 독립군들을 보살피고 돕는 발랄한 만두가게 남매의 동생 ‘마진주’ 역에는 개성과 에너지 넘치는 배우 박진주가 캐스팅되어 극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다.


하얼빈에서 울려 퍼진 일곱 발의 총성, 그곳에 있었던 안중근 의사의 이야기를 오리지널 뮤지컬의 감동 속에 담아낼 영화 <영웅>은 오는 9월 10일 크랭크인, 국내와 라트비아를 오가며 촬영할 예정이다. (KBS미디어 박재환)

 

 

[이광수 기자 lks1599a@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뉴스8080 & news8080.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입력 : 2019.09.29 12:10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BEST 뉴스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