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의 집권 3년 차 2기 내각이 사실상 완성됐습니다

◀ 앵커 ▶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장관 4명과 장관급 인사 6명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했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집권 3년 차 2기 내각이, 사실상 완성됐습니다.
 
민정수석 출신 조국 법무 장관, 또 반도체 전문가인 최기영 과기장관 내정을 통해 알수 있지만 개혁의 고삐도 늦추지 않고 뭣보다 선거 출마가 아니라 국정 운영에만 전념할 내각을 구성했다는 게 청와대 설명입니다.
 
먼저, 어떤 인물들이 새롭게 내각에 들어왔는지 임경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이변은 없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전 민정수석을 법무장관 후보로 지명하며, 권력기관 개혁에 대한 확고한 소신과 강한 추진력이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조국 후보자는 이순신 장군이 왜적에 맞서는 결의를 담았던 '서해맹산'을 인용해 각오를 밝혔습니다.
 
서해맹산, 바다에 서약하고 산에 맹세한다는 뜻입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서해맹산'의 정신으로 공정한 법질서 확립, 검찰개혁, 법무부 혁신 등의 소명을 완수하겠습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반도체를 겨냥한 일본의 수출규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긴급 투입됐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최기영 후보자는) AI, 차세대 반도체 개발에 주력하고 있는 국내 반도체 연구·산업 발전의 산증인입니다."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는 김현수 현 차관이, 여성가족부 장관에는 원로 사회학자인 이정옥 대구가톨릭대 교수가 지명됐습니다.
 
방송통신위원장에는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인 한상혁 변호사가, 금융위원장에는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공정거래위원장에는 조성욱 서울대 교수가 첫 여성 후보로 발탁됐고, 국가보훈처장에는 예비역 중장인 박삼득 전쟁기념사업회 회장이 내정됐습니다.
 
장관급 예우를 받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에는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주미대사에는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임명됐습니다.
 
[이수혁/주미대사 내정자]
"국익을 어떻게 추구하고 관철하느냐 하는데 최전방에 서서 최대한 노력을 다 할 생각입니다."
 
국가보훈처장을 제외하고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등 7명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여부가 확정됩니다.
(MBC뉴스 임경아)

 

[이광수 기자 lks1599a@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뉴스8080 & news8080.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입력 : 2019.08.10 11:15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