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가스전 2022년이면 고갈...대체유전 개발

울산에서 동쪽으로 떨어진 먼 바다에 우리 '가스전'이 있습니다.

 

2004년 이 '가스전'이 개발되면서 우리나라도 산유국이 됐는데 조만간 고갈된다고 합니다.

 

추가 자원 개발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정민규 기자가 동해가스전 현장을 직접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울산에서 동쪽으로 58킬로미터 떨어진 망망대해에 철골구조물이 우뚝 솟아 있습니다.

 

2004년부터 운영해 온 '동해 1 가스전'입니다.

 

15년째 바다 밑 지하 2.5킬로미터에서 천연가스와 고품질 석유인 초경질유를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그동안 생산한 양은 4천122만 배럴, 가스는 매일 32만 가구가 쓸 수 있고, 석유는 자동차 2만 대를 굴릴 수 있는 양입니다.

 

수입 대체 효과는 2조 6백억 원에 이릅니다.

 

[김광현/한국석유공사 차장 : "천연가스는 품질이 우수하여 수분만 제거하고 바로 공급하고 있고 부산물로 생산하는 초경질유 또한 바로 자동차에 주입이 가능할만큼 품질이 매우 우수합니다. "]

 

이 가스전으로 우리나라도 '산유국'이 될 수 있었는데 갈수록 생산량이 줄어들면서 비상이 걸렸습니다.

 

한때 시간당 70톤까지 생산하던 생산량이 지금은 시간당 28톤 수준으로 뚝 떨어졌습니다.

 

이대로 가다가는 2022년이면 고갈이 우려됩니다.

 

생산과정에서 나오는 불필요한 가스를 연소시켜 배출하는 소각 탑에서는 이렇게 보시는 것처럼 불꽃이 활활 타오르고 있습니다. 

 

2004년 이후 한 번도 꺼진 적 없는 이 불꽃은 동해 가스전의 생산이 끝나면 꺼지게 됩니다. 

 

이 때문에 한반도 면적의 3배에 달하는 대륙붕 탐사를 비롯해 추가 자원 개발을 위한 노력이 진행중입니다.

 

[김성해/한국석유공사 부장 : "우수한 인적 자원을 바탕으로 한다면 국내 대륙붕 개발 사업도 충분히 긍정적 결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산유국의 지위를 이어가기 위한 또 다른 도전이 동해에서 펼쳐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광수 기자 lks1599a@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뉴스8080 & news8080.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입력 : 2019.08.13 11:05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